스마트폰2011.07.26 22:08

AP(Application processor) : 컴퓨터로 따지자면 CPU+GPU 정도 생각하면 된다.

좀 더 깊숙이 들어가자면 컴퓨터의 northbridgesouthbridge의 기능을 포함한다고 보면 된다. 컴퓨터의 경우 성능상의 이유로 입출력 등 비교적 느린 속도의 연산은 별도의 칩이 관리하는데 이 모든 것을 하나로 뭉친 것이 스마트폰의 AP이다.

 

이번 이야기는 비단 스마트폰에만 국한된 이야기가 아니다.

 

오래전부터 있었던 고질적 문제? 라고 생각한다.

 

요즘 스마트폰은 1Ghz를 넘어서 1.2Ghz, 1.5Ghz등이 출시된다.

그럼 이 수치는 무엇을 의미하나?

바로 AP의 클럭을 뜻한다.

클럭이란 쉽게 말해 스위치를 한번 켰다 끄는 것을 말한다.

컴퓨터는 보통 0(off)1(on)의 상태 값을 갖는다.

1hz 1초에 한번 스위치가 온, 오프 된 것이고,

1Khz1초에 1,000

1Mhz1,000,000

1Ghz1,000,000,000....

 

그럼 이러한 클럭이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인가...

CPU는 이렇게 온오프를 하면서 연산을 한다.

1번 키고 끄면 한 번의 연산이 이루어지고, 클럭이 빠를수록 연산속도는 빨라지......면 좋겠지만 이것은 이론적인 이야기일 뿐...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CPU의 성능을 평가하는 잣대는 여러 가지이다.

예를 들어 아무리 빨리 연산을 하더라도 연산결과가 다 틀리면 이건 헛짓 하는 것 아닌가...

1%더 빠르고 전기를 두 배 먹으면 무슨 소용인가.

 

과거 컴퓨터의 CPU모델명을 단순히 클럭으로 표기하고 이것이 마케팅의 주 가 되던 시절이 있었다.

클럭이 빠르고 속도는 느린 인텔과, 클럭은 느린데 속도는 빠른 AMD...

많은 사람들이 숫자가 높은 인텔제품이 좋다고 생각했었다...

요즘은 그런 식의 표기는 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러한 관행?이 모바일 기기에도 이어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컴퓨터가 연산을 수행하는 일련의 과정을 살펴보면 CPU의 클럭이 성능의 전부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다.

CPU가 아무리 빨라도 주기억장치(RAM)가 느리면 소용없다.

CPU와 주기억장치가 아무리 빨라도 보조기억장치가(컴퓨터의 하드디스크, 스마트폰의 SD카드 및 내장 메모리 등...)느리면 누구나 느리다고 생각할 것이다.
(CPU와 주변장치들의 성능이 조화를 이루어야한다... 무엇이든 조화가 중요.....) 

 

스마트폰의 경우 여기에 전력 사용량도 매우 민감할 수밖에 없다.

클럭이 높아지면 소비전력과 발열량이 높아진다.

이는 스마트폰에겐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 미세한 공정으로 이를 극복할 수 있다.

 

그리고... AP에는 GPU도 포함돼 있다.

AP의 클럭 속도가 GPU의 클럭 속도와 같지 않다!

즉 클럭속도가 높다고 3D게임이 잘 돌아간다고 보장할 수 없다.

 

클럭 = 성능이 결코 아니다.

사전에 철저히 알아보고 구매하는데 신중해야할 것이다.

 

문제는 웬만큼 공부해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닌 것이 대부분 이라는 것...

스마트폰도 그렇고 컴퓨터의 CPU도 그렇고 클럭 속도로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클럭속도가 아닌 초당 연산량과 같이 성능을 분별하기 좀 더 쉬운 표기법으로 표기하도록 제도적 개선을 해야 하지 않을까...

 

참고로 위에서 언급한 성능은 하드웨어적인 관점에서다.

정말 이상적인 제품이 되기 위해선 소프트웨어 또한 중요하다.

성능 좋은 기기와 이를 잘 운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는 필수다.

신고
Posted by BALCODE
스마트폰2011.07.17 23:32

멀티터치란?

동시에 인식할 수 있는 터치 포인트(손가락)의 수가 두게 이상인 것을 말한다.

이를 이용하여 화면을 확대, 축소 회전등의 다양한 제스처 인식이 가능해지며 보다 다양하고 편리한 조작을 할 수 있게 된다.

 

숨겨진 진실이란?

스마트폰마다 동시에 인식할 수 있는 터치 포인트는 전부 다르다. 하지만 이러한 제원은 표기도 잘 안 해 놓을 뿐더러 알지도 못하고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AP(CPU)나 화면크기에는 민감하면서 말이다.

 

초기 스마트폰의 경우 싱글터치도 존재했다. 애플에 의해 유명해진 두 손가락을 이용한 확대는 불가능 하며 오직 더블클릭으로만 확대가 가능했다.

이 기능은 본인도 많이 이용하는 기능이며 인터넷 브라우저에서 화면의 글씨가 읽기 좋은 크기로 빠르게 확대해준다.

하지만 사진이나 지도를 원하는 크기로 정밀하게 확대 하는 데는 무리가 있다.

이 경우엔 두 손가락을 이용한 조작이 유용하다.

윈도우의 경우에도 비스타 이상일 경우 멀티터치 모니터가 있으면 두 손가락을 이용하여 확대, 축소, 회전등 이 가능해진다 하지만 스마트폰의 그런 조작 감을 원한다면 크게 실망할 것이다. 아직까진 말이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 .

그럼 두 손가락만 이용할 수 있는 것인가?

아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리스트에서 세손가락으로 쓰러 내리거나 올리면 리스트의 끝이나 처음으로 이동한다. 아이패드의 경우 다섯 손가락을 이용한 제스처도 곧 나온다고...

 

아이폰이나 이이패드에는 해당돼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경우 동시에 인식 가능한 터치 포인트가 기기마다 다르다.

요즘 나오는 테이크36포인트, 베가 레이서는 2포인트, 갤럭시s210포인트이다. 참고로 올드 제품인 넥서스원은 2포인트, 갤럭시s5포인트이다.

이러한 제원이 중요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이에게는 매우 중요할 수 도 있다.

 

가령 키보드를 예로 들어보자.

컴퓨터의 키보드도 종류에 따라 동시에 누를 수 있는 키의 수가 다르다. 3개이상 인식이 안 돼는 것도 있고 동시에 다 눌러도 인식돼는 것도 있다.

보통 타이핑만 하는 사람은 동시에 두게 이상의 버튼을 누를 일이 없겠지만 리듬액션 게임과 같은 동시에 여러 키를 요구하는 게임을 할 경우에는 상황이 달라진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도 단일터치만 쓰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멀티터치로 다양한 제스처를 활용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또는 동시에 인식 가능한 포인트가 많아야 유리한 게임을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 제품을 구매한다면 선택에 있어서 후회할 일이 더 적어질 것이라 생각된다.

 

불편한 진실 한 가지

멀티터치모니터를 이용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느낀 것이다. 사진을 자유재로 회전시키고 확대 축소하는 것이 목표였지만 좀처럼 잘 되지 않더라... 나중에 알고 보니 코딩의 문제가 아니라 모니터의 문제였다.

손가락이 화면에 닿는 정확한 위지를 인식하지 못하고 전혀 엉뚱한 곳에 점이 찍히는 것이었다.

이는 스마트 폰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현상으로 특정 폰은 수평 수직선상에 있는 포인트는 인식조차 못하는 경우도 있다.

무조건 인식 가능한 포인트의 수 가 많다고 좋은 것이 아니란 얘기다.

이점에서 갤럭시s, k, u, 2, 아이폰, 아이패드등은 칭찬할 만 하다. 인식 가능한 터치 포인트도 많고 인식오류도 없으니 말이다.

 

안드로이드 디바이스 테스터를 이용하면 멀티터치가 정상 작동하는지 테스트 해볼 수 있습니다.

http://goo.gl/hcMsD
QR code
신고
Posted by BALCODE
app2011.07.12 15:02

마켓 링크 : goo.gl/hcMsD  QR code
 

멀티터치, 중력가속, 화면의 배드픽셀, GPS, AP(CPU)의 성능을 테스트 할수 있습니다.

갤럭시 S2에서 구동 영상인데요. 잘 안보이지만 멀티터치가 동시에 8게 찍히는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갤스2는 최대 10개까지 지원한다는군요.

배드픽셀의 경우 여러가지 색상을 고루 살펴보며 테스트 할 수 있고요.

GPS의경우 실내라 잘 작동하지는 않네요.
실외에서 하면 이동하는곳마다 점이 찍힌답니다.

AP성능 테스트의 경우 화면에 색상을 채우는 연산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합니다.
갤스2는 약 200안쪽으로 나오네요. 낮을수록 빠른겁니다.



신고
Posted by BALCODE

티스토리 툴바